이사 파견 등 주주제안 "수용 어렵다" 통보
엔씨소프트(493,000 -1.40%)가 넥슨 측 이사 선임 요구 등 넥슨의 경영참여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타협이 물 건너가면서 두 회사의 경영권 분쟁은 오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지분 싸움 등으로 격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넥슨은 지난 3일 엔씨소프트에 주주 제안서를 보내면서 △넥슨 측 이사 선임 △전자투표제 도입 △주주 명부 열람 등 경영 참여를 위한 세 가지 요구 사항에 대해 10일까지 공식적 답변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엔씨소프트, 넥슨 요구 사실상 거부…주총 표대결로 가나

9일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이날 넥슨의 요구사항에 대한 공식 답변서를 내용증명으로 발송했다. 답변서는 넥슨엔 10일 도착한다.

이사 파견에 대해선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를 제외한 이사진 6명 중 임기가 만료됐거나 자진 사퇴 의사가 있는 이사가 없어 넥슨의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의 임기는 오는 3월까지지만 넥슨은 이사 교체 대상에서 김 대표를 제외했다.

넥슨은 엔씨소프트의 이사 중 한 명을 중도 사퇴시키고 넥슨 측 이사 자리를 만들어 줄 것을 비공식적으로 요구했지만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전자투표제 도입은 시간과 비용 등을 고려해 이행 방안을 검토해보겠지만, 주총 개최까지 한달여 밖에 되지 않아 이번 주총에 도입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투표제는 소액 주주들의 의결권 참여를 늘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현재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상장사는 183개사다.

주주 명부 열람에 대해선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유보적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법상 주주 명부를 열람할 수 있는 것은 대주주의 권리가 맞지만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