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디와이파워의 주권이 15일 재상장된다고 14일 밝혔다.

디와이파워는 분할전 법인인 동양기전의 제조사업부문을 인적분할, 신설된 법인이다. 유공압기기제조와 판매업을 맡고 있다.

분할 전 존속회사는 디와이다.
디와이파워, 15일 주권 재상장

디와이파워의 시초가는 상장신청일 현재 재상장종목의 순자산가액에 따른 평가가격의 5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 매도호가와 매수호가가 합치되는 가격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이 시초가를 기준가격으로 해 상하 15%의 가격제한폭이 적용된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