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엇갈린 경제지표때문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9.06포인트(0.30%) 상승한 16,321.71에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5.16포인트(0.28%) 오른 1,859.45로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S&P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그러나 나스닥 종합지수는 10.81포인트(0.25%) 하락한 4,308.12를 기록했다.

미국의 2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톰슨 로이터/미시간대는 미국의 2월 소비자심리지수(최종치)가 81.6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월의 최종치 81.2보다 높은 수준이다.

반면에 미국의 주택거래 추이를 보여주는 지표인 잠정 주택매매 지수는 한달만에 소폭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예상치에는 크게 못 미쳤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달 매매계약이 체결된 주택을 토대로 작성한 잠정 주택매매 지수(2001년=100)가 전달보다 0.1% 상승한 95.0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1.8% 상승)을 훨씬 밑돌았다.

미국의 지난해 4분기(10∼12월) 경제성장률도 예상대로 좋지 않았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4%(수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발표한 잠정치 3.2%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말 소비 지출, 수출 등이 애초 기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gija007@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