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플렉스(990 -4.81%)는 대만 마이크로웰 OMG 디지털 엔터테인먼트와 모바일게임 '모두의 탕탕탕'의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의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대만을 비롯한 중화권 지역에 '모두의 탕탕탕'을 서비스하게 됐다. 라이브플렉스와 마이크로웰 OMG는 안정된 업무 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준비 작업을 마치고 현지 서비스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안드로이드 및 IOS 버전을 동시에 출시할 예정이다.

모바일 전문 개발사 엑스지오가 개발하고 라이브플렉스가 서비스하는 ‘모두의 탕탕탕’은 국내에서도 다운로드 건수가 100만건을 넘기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직관적이고 간편한 조작법과 박진감 넘치는 전투, 화려한 액션성 등으로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한편, '모두의 탕탕탕'의 현지 서비스를 맡게 된 마이크로웰 OMG는 1999년 설립된 업체로 650만 회원의 게임 포탈을 보유하고 있다.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서비스를 모두 진행하는 대만 내 유력 게임 회사이다.

김병진 라이브플렉스 대표이사는 "북미에 이은 중화권 서비스 계약을 통해 모두의 탕탕탕의 게임성을 인정받았다"며 "향후 기타 국가의 진출도 수월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정인지 기자 inj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