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군인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총을 쏘고 경찰을 피해 차량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 한 명이 부상당했고, 사건을 일으킨 미군들은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3일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1시53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해밀튼호텔 앞 노상에서 주한미군 C하사(26)와 B 일병(23) 등 3명이 회색 옵티마 승용차를 탄 채 총을 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은 그들이 타고 있던 승용차 앞 유리창을 깨고 검거하려 했으나 미군들은 차량으로 경찰을 따돌리며 녹사평 방향으로 도주했다.

녹사평 부근에서 근무 중이던 임모 순경이 택시를 타고 추격했고, 미군들이 탄 차량은 성수 사거리 부근 막다른 골목에 진입했다. 임모 순경은 공포탄 1발을 발포하고 미군들에게 하차할 것을 요구했지만, 미군들은 임 모 순경을 향해 차량을 후진시키면서 재도주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임 모 순경은 왼쪽 무릎과 발등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임모 순경이 실탄 3발을 발사했고 B 일병이 어깨에 실탄 1발을 맞은 채 미8군 영내로 도주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미8군 내 121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용의자들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이유로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