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8일 코스피200 정보통신 지수를 추종하는 미래에셋 TIGER IT 상장지수펀드(ETF)가 1년 수익률 16.42%를 기록, 업계 설정된 국내 주식형 펀드 중 최고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미래에셋 TIGER IT ETF는 7일 기준 1년 수익률 16.42%를 기록해 국내 주식형 펀드 가운데 가장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연초 이후 8.75% 수익률을 올여 전체 섹터 ETF 유형 중 1위를 기록 중이다.

이 ETF는 한국거래소가 발표하는 'KOSPI200 정보통신지수'를 추종하며 코스피200 구성 종목 중 KRX 섹터지수 산업분류 반도체, 정보통신에 속하는 종목 및 KRX100 산업분류 종합전자에 속하는 종목으로 구성된다.

'KOSPI200 정보통신지수'는 지난 6월 29일 기준으로 삼성전자 25.16%, SK하이닉스 14.66%, NHN 11.99%, LG전자 7.18%, 삼성전기 7.01% 등 23개 종목을 담고 있다. 업종별로는 IT가 87.3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산업재 12.35%, 에너지 0.26% 등이다.

미래에셋 TIGER IT ETF는 양호한 수익률을 바탕으로 지난분기 대비 91억원 이상 자금이 추가로 유입, 설정액이 256억원으로 업계 IT섹터에 투자하는 ETF 중 가장 큰 규모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윤주영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본부 이사는 "미래에셋 TIGER IT ETF는 국내 유일 KOSPI200 정보통신지수를 추종하는 IT섹터 전문 ETF"라며 "이 지수는 코스피200 구성종목 내의 정보통신 업종에 해당하는 종목으로 구성되어 업종 대표, 대형주 위주로 구성돼 변동성 높은 코스닥 종목과 소형주를 포함한 KRX IT, KRX 반도체 지수보다 안정적이고 꾸준한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