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Note] 내 노후자금도 건드리지 맙시다

요즘 대형 증권사들이 잇따라 은퇴 관련 전문연구소 설립에 나서고 있습니다. 성큼 다가온 '100세 시대'를 앞두고 노후 재무설계에 대한 수요가 그만큼 늘고 있다는 뜻이겠지요.

앞으로 샐러리맨은 20~30년 일하고 30~40년 모아둔 돈으로 살아가야 할지 모릅니다. 때문에 직장에서 첫 월급을 받는 순간부터 은퇴시기를 대비해야 합니다. 자영업자는 상대적으로 나이가 더 들 때까지 일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수입이 불규칙하고 퇴직금이 없어 오히려 노후 대비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돈이란 항상 쓸 데가 있습니다. '결혼하고 아이를 키우고 그 다음에…'라고 노후자금 마련의 순서를 뒤로 미루다 보면 돈을 모으기 쉽지 않습니다. 계획성 있게 미리 월급의 일정 부분을 노후자금으로 떼어놔야 합니다.

은퇴 준비에는 '절약'도 중요하지만 '전략'이 필요합니다. 현명하게 모으고 잘 굴려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치는 수익률로 운용한다면 자산가치는 실질적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그렇다고 대박을 노리고 위험자산에만 '베팅'하면 전부 날릴 수도 있습니다. 적절한 자산배분(포트폴리오)전략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요즘엔 금융회사들도 이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를 100% 활용하려면 '고객' 스스로가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이번 베터라이프에선 '100세 시대' 준비를 위한 장기투자 전략과 연령별 자산관리 요령 등을 알아봅니다. 또 주요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들이 장기투자용으로 추천하는 펀드와 증권사들의 대표 금융상품 및 자산관리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각 증권사 리서치센터가 10년 이상 묻어둘만한 우량주라고 추천하는 종목들도 살펴봅니다.

모 증권사 광고카피에선 세상에서 절대로 건드리면 안 되는 것으로 '사자의 코털''이브의 사과''나무 위 벌집'과 함께 '아버지의 퇴직금'을 꼽더군요. 한 가지 더, '나의 노후자금'도 은퇴할 때까진 장기투자에 꼭꼭 묻어두고 건드리지 맙시다.

박성완 증권부 차장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