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10일 여행업종에 대해 긴 추석 연휴로 여행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하고 , 모투투어, 에 대한 투자를 권했다. '

한익희 현대증권 연구원은 "추석연휴가 길어 장거리 노선인 유럽과 미주 지역으로의 여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보통 장거리 여행 상품은 마진율이 높아 여행업체의 실적에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여행업체들의 모객 수도 증가하고 있다.

그는 "여행업체들의 선예약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 8일을 기준으로 하나투어의 9월 출발자는 전년동기 대비 219.9% 증가하고 는 214.5% 늘어났다"고 말했다.

10월 예약자도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각각 333.8%와 250.9% 대폭 늘었다고 전했다.

한 연구원은 "원유가, 환율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고 소비경기도 지속적으로 호전되고 있다"며 "하나투어, 모두투어와 인천공항 면세점 사업자인 호텔신라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정인지 기자 inje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