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씨스퀘어로 유명한 코스닥 상장사 지오엠씨(대표 임영현)가 식품의약품안전청(KFDA)으로부터 통증치료기기인 페인스토퍼(Pain Stopper)의 임상시험계획을 승인 받았다고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 '저주파 자극기와 페인스톱퍼의 통증역치조절에 대한 비교연구'라는 임상시험을 곧 착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페인스톱퍼는 이미 유럽에서 수년간에 걸친 임상실험으로 효능이 입증됐다"며 "유럽의료기기 CE인증을 획득, 현재 미국 FDA 승인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