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반석 LG화학(317,500 -0.63%) 사장은 16일 서울시 여의도동에서 열린 IR에서 "정유사업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현대오일뱅크 인수를 검토한 바 없다"며 "하지만 인수·합병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또 "현재 사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것이며 자세한 내용은 내년 쯤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화학은 다음달 1일 LG석유화학을 흡수합병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