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투자증권은 16일 LG마이크론에 대해 3분기 동안 지속됐던 영업적자를 마무리하고 올 3분기 흑자전환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투자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우리투자증권은 LG마이크론의 3분기 매출액이 1716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9.3%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고 추정했다.

LG전자의 PDP 패널 출하대수 증가로 LG마이크론의 PDP 후면판 출하대수가 급증했고, LG필립스LCD의 LCD패널 출하대수 증가로 포토마스크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실적이 나아졌다는 분석이다.

흑자전환을 통한 자산 건전화로 현재 PBR이 1 이하인 주가수준이 저평가 국면이라고 판단했다.

신규 사업 가시화, 수율의 안정화, 지속적인 구조조정 등이 향후 주가 상승의 촉매될 것으로 내다봤다.

목표가는 4만8000원을 유지했다.

한경닷컴 문정현 기자 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