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가 19일 신저가를 경신하며 추락하고 있다.

19일 오전 9시 54분 현재 이 회사 주가는 전일대비 3.39%(650원) 떨어진 1만85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월15일 이후 5일째 하락세다.

현대상사(18,050 +0.56%)는 지난 18일 계열사인 청도현대조선유한공사에 54억3518만원의 채무에 대해 보증을 서기로 했다는 공시를 내보냈다.

현대상사는 지난해 2월과 3월, 11월에도 청도현대조선유한공사에 선박선수금 환급보증서 발급을 위한 보증을 선 바 있다.

한경닷컴 이혜경 기자 vix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