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증권이 LG마이크론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했다.

22일 서울 권정우 연구원은 섀도우마스크 급격한 판가하락과 포토마스트,PRP 등 신규사업수 진행 차질 등으로 LG마이크론 매출 구조과정이 다소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판단했다.

내년 예상매출액이 기존 전망치대비 다소 감소할 것으로 보여 목표주가를 6만1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도 보유로 하향.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