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출범한 연기금 통합펀드의 규모가 2조1천억원대로 당초 정부 목표인 5조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기금 투자풀의 운용성과는 투신권의 경쟁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각종 기금의 참여는 저조한 상황이다.

28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연기금 통합펀드 규모는 2조1천억원대에 머물고 있다.

작년 12월초 첫선을 보인 통합펀드를 주도한 기획예산처는 "개별기금의 여유자금과 예치비율을 감안할 때 사업 첫해에는 5조원 규모의 펀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었다.

현재 운용되는 연기금 통합펀드는 MMF 9천6백억원,채권형펀드 9천억원,채권혼합형펀드 2천5백억원가량이다.

투신업계 관계자는 "통합펀드가 MMF나 채권형 등으로만 구성돼 있어 기금의 선택폭이 제한적"이라며 "주식형 등 새로운 펀드가 추가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기금 통합펀드는 삼성투신운용을 주간운용사로,대한 한국 현대 미래에셋 제일 등이 개별펀드 운용사로 선정돼 있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