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들은 종합주가지수 800선 이상의 높은 지수대에서 주식을 사고 700선 미만에서는 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외국인은 저점에서 매입한 뒤 고점에서 팔아 많은 이익을 챙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9월11일부터 올해 4월18일까지 상승장에서 개인들은 지수 500∼600미만에서 7천645억원어치, 600∼700미만에서 2천767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그러나 지수가 800∼900미만에 이르자 개인들은 8천151억원의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반면, 외국인들은 지수 500∼600미만에서 1조9천180억원, 600∼700미만에서 1조2천943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이어 지수가 700∼800미만에 진입하자 4천375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지수 800∼900미만에서는 1조5천616억원의 매도우위였다.

기관투자가들은 700선미만에서 `팔자'에 기울었다가 그 이상에서는 `사자'로 돌아섰다.

이와함께 4월19일부터 시작된 하락장에서도 개인들은 700선이상에서는 2조6천979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600∼700미만에서 1조4천381억원의 매도우위였다.

증권거래소 관계자는 "지수하락기에 개인투자자들의 거래량은 줄었으나 외국인들은 더욱 활발히 매매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외국인들은 저점매수.고점매도의 전략으로 수익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