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도준 한화증권 애널리스트는 28일 현대산업개발이 내년 1.4분기까지는 상승모멘텀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그동안 발표됐던 재건축 안전진단.시기분산, 투기과열지구 지정,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분양권 전매제한, 양도소득세 인상, 주택담보대출 억제 등의 정책들이주택경기를 위축시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정책들이 장기간 지속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제효율성을 떨어트리고민간경제의 창의성을 위축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재 위축돼 있는 재건축시장도 내년 1.4분기를 전후로 정책변경과 함께다시 활성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관점에서 현대산업개발은 단기보다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상승모멘텀이 기대된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