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투신운용의 Kodex200과 LG투신운용의 Kosef 등 KOSPI200지수를 추적하는 ETF(상장지수펀드)의 일일 거래량이 각각 2백만~4백만주에 이르고 추적오차도 거의 없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ETF의 설정과 환매도 수시로 이뤄지면서 기관투자가들이 본격적으로 ETF를 차익거래로 이용하는 단계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개인투자자들의 투자금액은 소액이기 때문에 ETF와 선물,ETF와 현물주식간의 차익거래를 수행하기는 쉽지 않다.

소액 개인투자자로서 ETF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우선 ETF는 소액으로 지수에 투자할 수 있다는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개인투자가들의 입장에서 개별종목에 투자한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그 기업에 대한 정보를 얻기도 어렵고 적절한 매매타이밍을 잡기도 어렵다.

하지만 ETF는 일반 투자가들이 매일 접하는 주가지수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일반 뉴스나 신문기사로도 투자 판단이 가능하다.

따라서 지수방향 예측에 대한 자신이 있는 투자가나 개별종목 투자가 어려운 주식투자 초보자 들은 ETF를 활용하여 효과적인 지수투자를 할 수 있다.

ETF는 또 자연스럽게 분산투자 효과를 제공한다.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를 최소 단위만큼 매수하는 데에도 약3백만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분산투자를 위해서는 많은 자금이 필요하다.

그러나 ETF를 활용하면 10만원 정도의 자금만으로도 주식시장에 상장된 주요종목에 분산투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ETF는 거래세가 부과되지 않기 때문에 운용비용이 적게 들고 실시간으로 거래소에서 거래되기 때문에 투자와 자금회수가 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향후 섹터 및 스타일 ETF가 상장될 경우 개인투자가들은 더욱 다양한 투자전략을 구사할 수 있게 된다.

가치주가 유망할 경우 가치주 ETF를 매입하고 은행주가 유망할 경우 은행주 ETF를 매수 할 수 있다.

따라서 개인투자가들도 스스로 자신의 포트폴리오의 구성이 가능하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