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가 마침내 팔렸다.

미국 제너럴 모터스(GM)의 잭 스미스 회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정건용 산업은행 총재, 이종대 대우차 회장 등과 대우차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계약에 따르면 신설법인 지분은 GM과 GM 제휴사들이 67%(4억달러), 대우차 채권단이 33%(1억9천7백만달러)를 각각 소유하게 된다.

신설 법인의 이름은 'GM대우오토 앤드 테크놀로지 컴퍼니'로 확정됐다.

신설 법인은 채권단에 연 평균 3.5%의 금리조건으로 12억달러 상당의 배당부 상환 가능한 장기 우선주를 발행, 지급하기로 했다.

신설 법인은 또 대우차 국내외 채무 5억7천3백만달러를 인수하고 채권단은 20억달러의 장기 운영자금을 신설법인에 대출하기로 합의했다.

신설 법인이 인수하는 자산은 오스트리아 베네룩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푸에르토리코 스페인 스위스 판매법인 및 네덜란드의 유럽 부품회사, 창원 군산공장과 베트남 하노이공장(VIDAMCO) 등 12개다.

매각대상에서 제외된 해외 생산시설에 대해서는 일정기간 신설 법인이 부품을 공급하고 기술을 지도해 주기로 했다.

부평공장은 최소한 앞으로 6년동안 신설법인에 차량 엔진 트랜스미션 부품을 공급하고 이 기간 이내에 <>2교대 가동 <>연 4% 생산성 향상 <>GM 품질기준 유지 <>노사관계 안정 등의 조건을 충족할 경우 신설법인이 조기 인수키로 했다.

고용도 현 수준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정건용 한국산업은행 총재는 이날 "이번 계약은 한국 기업구조조정 과정에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잭 스미스 GM 회장은 "GM은 대우자동차 신설법인을 통해 가격경쟁력이 뛰어나고 세계 시장을 공략할 차세대 자동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