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은 30일 수탁회사인 삼호중공업에 1천억원을 출자해 지분 100%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출자예정일은 내달 15일이다.

현대중공업측은 인력 설비 등 경영자원의 효율적 이용 및 선종별 생산전문화 확대 등 시너지효과 증대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