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이 대주주를 통해 간접적으로 현대큐리텔을 인수,장기적으로 기업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팬택은 14일 '현대큐리텔 인수설'과 관련,"박병엽 부회장이 1백% 출자한 팬택여신투자금융이 현대큐리텔의 인수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KTB컨소시엄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전문가들은 팬택이 현대큐리텔을 대주주를 통해 간접 인수함으로써 재무적 부담 없이 '규모의 경제'를 시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주가가 연중 최고치에 달해 있는데다 시너지효과가 장기간에 걸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상승여력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대신증권 용상민 연구원은 "팬택은 2배가 넘는 매출규모를 가진 큐리텔의 인적 물적 자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시너지 효과는 장기적으로 나타나 단기적인 기업가치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평가했다.

교보증권 이성수 연구원도 "현대큐리텔을 인수하면 LG전자와 비슷한 연간 4백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된다"며 "이를 통해 원재료 비용을 아낄 수 있고 연구개발 협력으로 중복투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