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등록기업인 하나로통신 신윤식 사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파워콤 인수는 포기할 수도 있다"며 "드림라인 인수로 중복투자라는 부담이 있기 때문에 인수여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온라인언론매체가 보도한 내년 5천700억원대 유상증자와 지분매각 등에 대해서는 "외자유치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어느 방법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조동성 부사장도 "구체적으로 거론된 자금유치 금액이나 매각지분의 규모가 어떻게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자금조달 방법도 유상증자나 지분매각 등 여러가지 가능성이 있을 뿐이며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기자 justdus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