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14일 호남석유화학의 향후 실적이 감소할 가능성이 있지만 석유화학기업의 주가수준이 경기악화를 상당부분 반영하고 있는 점 등을 들어 투자 의견을 "장기매수"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삼용 교보증권 애널리스트는 "석유화학 업종지수가 경기를 5~6개월 선행하고 상관관계(상관계수 0.76)가 커 시장의 흐름이 경기회복에 맞추어질 경우 과거와 같이 업종 대표주인 호남석유화학의 주가 탄력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남석유의 3분기 매출액은 2천4백74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영업이익과 경상이익은 각각 56.4%와 76.1%가 감소한 58억원과 34억원 수준을 기록했다고 교보증권은 설명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