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증권시장이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질 경우 '제2의 증시안정기금'을 최소 10조원 이상 조성하기로 했다.

또 은행들이 기업대출을 늘릴 수 있도록 한국은행의 총액대출 한도를 2조원 이상 증액, 지원하기로 했다.

출자총액제한은 증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완화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오전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비상 경제장관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긴급경제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특히 경제상황에 따라 3단계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주말까지 단계별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한편 주택은행이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18일부터 주식 매입에 나선다.

김정태 주택은행장은 17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 테러사건 이후 증시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이는 외부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것"이라며 "증시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자금을 투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내수경기 진작을 위해 추가적인 세제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국제 원유가가 폭등할 경우 현재 5%인 관세율을 내려 충격을 완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채권담보부증권(CBO)과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의 기업별 발행한도를 확대하고 이에 대한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재원을 늘려주기로 했다.

아울러 투신사들이 대우채권 부도에 따른 보험금을 빨리 지급받을 수 있도록 서울보증보험에 배정된 4조6천억원의 공적자금을 조속히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단기적으로 취할 수 있는 증시대책은 18일 오전 열리는 금융정책협의에서 확정 발표키로 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