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노동조합이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낙하산 인사를 배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0일 대우증권 노조는 "언론 등을 통해 산업은행 부총재가 대우증권 회장으로 내정된다는 보도를 접했다"면서 "대우증권 노조와 전직원은 산업은행이 대주주임을 빌미로 증권업종 전문경영인이 아닌 산업은행 인원을 낙하산 인사시킨다면 고용불안과 정책혼선을 야기시킬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대우증권 노조는 "대우증권은 회장 직책없이 IMF와 대우사태의 혼란을 슬기업게 이겨내고 현재 증권업계 1,2위를 점유하고 있다"면서 △ 회장직책을 내정한 이유 △ 대우증권에 대한 비전과 계획 △ 대우증권의 독립경영에 대한 견해를 산업은행에 질의했다.

대우증권 노조는 "산업은행이 세 가지 질의에 대해 성실히 답변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런 우려를 간과한다면 전국사무금융노조와 증권산업노조, 대우증권 소액주주와연대해 낙하산 인사를 철저히 저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이기석기자 han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