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종합기계는 올 1·4분기 경영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2백92억원의 흑자로 돌아서 독자생존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한 3천7백66억원을 기록했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