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화의가 추진되고 있는 국민리스의 채무조정안에 대해 투신사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10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작년 6월 사적화의를 통한 채무조정이 결정된 국민리스가 대주주인 국민은행과 주요 채권단인 투신사의 이견으로 1년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채무조정안을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은행 계열인 주은리스 한미캐피탈 조흥리스 한빛여신 경남리스 등이 이미 채무조정안을 확정지은 것과 대조적이다.

투신사들은 이에 대해 "국민리스 지분 90%를 갖고 있는 국민은행이 손실분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투신사 등에 손실부담을 떠넘기려 하다보니 채무조정안 확정이 늦어지고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국민은행은 당초 국민리스의 순자산 부족액 2천7백억원중 1천5백억원만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1천2백억원에 대해선 다른 채권단이 출자전환토록 제시했다가 채권단의 반발로 자체 출자전환액을 1천8백20억원으로 늘려 제시했다.

아울러 나머지 채무(1조8백12억원)에 대해선 8년간 상환을 연장해주고 금리도 3% 깎아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투신사들은 그러나 "주은리스 대주주인 주택은행의 경우 순자산 부족액 1천2백억원중 8백억원을 자체 출자전환하고 1천억원을 신규 지원했었다"며 "국민은행의 채무조정안은 같은 우량은행인 주택은행과 비교할 때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반발하고 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