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는 치열한 심리게임이다.

동일한 현상에 대해서도 투자자의 마음가짐에 따라 행동방향은 달라진다.

"사자"와 "팔자"로 엇갈린다.

물론 투자를 도와주는 도구들은 많다.

기술적 지표라고 불리는 것들이 대표적이다.

그렇지만 "마지막 선택"은 항상 투자자들의 몫이다.

이런 면에서 개미들은 절대적으로 불리하다.

출렁거리는 장세앞에서 개미들은 "일엽편주"에 다름아니다.

간이 큰 것도 아니다.

주가가 조금만 하락해도 불안해서 밤잠을 설치고 약간만 반등해도 사고 싶어 안달이 난다.

보조도구들을 활용하는 능력에서도 차이가 난다.

넘쳐나는 지표들을 하나하나 해석하기엔 지식과 시간이 모두 모자란다.

이런 개미들의 약점을 보완해 줄 비밀병기는 없을까.

이같은 투자자들의 목마름을 해소시켜줄 서비스로 "시스템 트레이딩"이 주목받고 있다.

현재 교보 신흥 삼성 LG 제일투신증권 등 여러 증권사들이 앞다퉈 이 서비스를 개발, 투자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최근에는 증권정보 사이트인 팍스넷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시스템 트레이딩의 원리는 간단하다.

증권사마다 사용방법이나 활용도가 조금씩 다르다.

그러나 궁극적으론 매수.매도 타이밍을 알려 주는게 주목적이다.

매매 타이밍은 갖가지 기술적 지표에 의해 도출된다.

컴퓨터 프로그램에 일정한 수식을 입력, 특정한 조건에 부합하는 종목이 나타나면 투자자에게 매수나 매도주문을 권고하게 된다.

투자자들이 원한다면 자동으로 매수.매도 주문이 나가게 할 수도 있다.

현재 출시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시스템 트레이딩의 속내를 들여다 본다.


<> 프로그램을 이용하려면 =현재 투자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교보증권의 "오토스탁", 팍스넷의 "팍스매매신호", 신흥증권의 "E-사인" 등이다.

삼성증권 LG투자증권 등도 자사 홈트레이딩 시스템에 이 기능을 추가해 놓고 있다.

이들 프로그램의 이용방법은 두 가지다.

우선 증권사 홈페이지상에서 시스템 트레이딩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교보증권의 "오토스탁"이나 삼성 LG증권의 시스템이 여기에 해당한다.

물론 가까운 증권사 영업점이나 제휴관계에 있는 은행 등에서 계좌를 먼저 개설해야 한다.

가입엔 따로 제한이 없다.

두번째는 프로그램 CD를 받아서 설치하는 경우다.

제일투신증권의 "예스트레이더"의 경우 프로그램이 입력된 CD를 증권 영업점을 통해 제공받을 수 있다.

팍스넷의 "팍스매매신호"도 별도 프로그램이 필요하며 이 서비스를 제공받기 위해서는 매달 99만원의 사용료를 내야 한다.


<> 어떻게 활용하나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프로그램은 자동매매 가능여부에 따라 두 가지로 구분된다.

자동매매가 가능한 프로그램으로는 교보증권의 "오토스탁"이 대표적이다.

투자자가 컴퓨터 앞에 앉아 있지 않아도 자동으로 매매가 체결된다.

제일투신증권의 "예스트레이더"도 같은 기능을 갖고 있다.

신흥 삼성 LG 등은 매매신호만을 투자자에게 알려준다.

이들 증권사는 자동매매로 인해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책임소재가 불분명하고 시스템 장애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에서 아직 자동매매 서비스는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한다.

사용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투자자가 원하는 조건, 즉 투자금액 종목 하락폭 상승폭 등을 입력하고 그 조건에 따라 매매신호가 나타나면 이에 따라 주문을 내면 된다.


<> 장점 및 단점 =서비스 제공회사들은 모두 직접투자에 비해 우수한 수익률을 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특히 요즘같은 박스권 장세에서는 시스템 트레이딩이 더욱 위력을 발휘한다고 강조한다.

주가등락에 따라 여러번 고가에 사서 저가에 팔 수 있기 때문이다.

개인의 직감에 의존하는 것보다는 꾸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팍스넷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8월초까지 거래소 3백50개, 코스닥 1백50개 등 5백종목을 대상으로 모의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누적수익률이 43%에 달했다.

이 기간동안 종합주가지수는 21% 하락했다.

하지만 이 시스템은 항상 과거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시장을 앞서가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또 초기조건이 시장에 적합하지 않을 경우 잦은 매매로 인해 손실폭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 어떤 종목이 적당한가 =우선 거래량이 많은 주식을 선택, 초기조건에 입력시켜야 한다.

유동성이 확보되지 않는 주식은 매매신호가 나와 봐야 헛일이기 때문이다.

장중 등락폭이 큰 종목도 고려대상이다.

시스템 트레이딩 특성상 높은 매매차익을 올리기 위해서는 밋밋한 흐름의 종목은 곤란하다.

물론 부도위험이 높은 종목은 제외해야 한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