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펄프가 실적호전과 펄프가격 강세에 힘입어 투자유망한 것으로 분석됐다.

25일 대신증권은 "최근 국제펄프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 유일한 화학펄프 생산업체인 동해펄프의 실적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동해펄프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30% 증가한 3천1백억원,경상이익도 2백74% 늘어난 8백50억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예상 EPS(주당순이익)는 6천2백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익잉여금도 작년 상반기 마이너스 1천5백38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5백40억원으로 늘어나는 등 재무구조도 개선되고 있는 추세다.

대신증권은 이 회사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51.36%)이 국제경쟁입찰 방식으로 보유주식을 매각할 예정이어서 M&A(기업인수합병)관련주로도 유망하다고 분석했다.

배근호 기자 bae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