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금리가 다시 8%대로 올라섰다.

24일 채권시장에서 3년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0.14%포인트나 오른 연 8.01%를 기록했다.

3년만기 회사채 금리도 전일대비 0.06%포인트 상승한 9.11%에 거래됐다.

채권딜러들은 "현대그룹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면서 자금시장에 불안감이 재연된데다 하반기들어 물가상승 압력이 가중될 것이란 전망이 악재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