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몹시 흥분해 있거나 긴장해 있으면 자신의 위치를 제대로 가늠하지 못한다.

주변 사람이 그러해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난다.

한 때는 세계증시가 미국의 금리만 쳐다보고 살았다.

그러나 최근들어선 온통 개별 기업의 예상실적을 따지기에 바쁘다.

흥분이나 긴장 같은 것이 가라앉고 있다는 징조다.

동시에 주가의 고향은 스쳐가는 유행이나 패션이 아니라 기업의 내용이란 대목을 웅변하고 있다.

한국의 자금시장엔 아직도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그러나 큰 일이 날 상황이 아니라면 주가는 고향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