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실시하는 공모주 예비 청약인 수요 예측 제도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현행 제도는 1개월 이상 의무 보유를 약속한 기관에 더 많은 공모주를 배정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코스닥등록(상장)을 추진중인 페타시스 국순당 프로소닉 서울제약 등이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공모주를 1개월 이상 장기 보유하겠다고 확약한 기관투자자는 거의 없었다.

실제 지난 18일의 프로소닉 수요예측에서 6백89개 참가기관 가운데 신용금고회사 2곳만이 1개월 이상 의무보유를 약속했다.

공모주 배정에서는 의무 보유기간이 길수록 높은 가중치가 적용된다.

장기투자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절대 다수인 6백87개 기관이 의무보유를 포기했기 때문에 가중치 적용의 의미가 사라지게 됐다.

이들 기관의 경우 의무 보유기간 측면에서는 공모주 배정조건이 똑같아진 것이다.

결국 기관투자자 몫으로 배정된 95만4천3백30주중 95만주 이상이 신규상장후 곧바로 잠재매물이 될 수 있다.

신용각 현대증권 기업금융팀 차장은 "모든 기관이 똑같이 의무보유를 포기하면 제도자체가 사문화된다"고 지적했다.

이와관련,금융감독원과 증권업협회의 수요예측제도가 탁상공론식으로 허술하게 만들어진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D증권 인수팀장은 "수요예측 제도가 자주 바뀌고 있지만 실무에 적용하다보면 예상치 못한 문제가 언제나 튀어나온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