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협회는 주가조작을 사전에 차단키 위해 주가감리체제를 대폭 강화키로 했다.

증권업협회는 당초 8월중으로 예정된 종합감리시스템 구축을 앞당기기로 했다.

코스닥 시장의 외형에 비해 주가 감시체제가 취약해 주가왜곡 가능성이 높고 그에따라 검찰 수사대상에 대거 포함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동안 증협은 이상매매 분석을 원시적인 수단에 의존해 왔다.

최근 1개월간 주가와 거래량이 급변한 종목만을 골라 직원들이 직접 분석하는 방식이었다.

참고 데이터도 불충분했고 인력부족으로 감리대상을 확대하기도 어려웠다.

다음달부터는 사정이 달라진다.

증협 박병주 감리부장은 "다양한 시험을 통해 코스닥시장 특성에 맞는 감리모델을 도출한 상태"라며 "다음달부터 기존과 판이한 주가를 보이는 종목에 대해선 바로 감시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종합 감리시스템에는 과거 코스닥지수와 기업 주가 추이가 데이터로 저장된다.

따라서 기존보다 주가 상승탄력이 커지면 이상매매나 시세조정 세력이 없는지에 대해 바로 조사를 벌일 수 있다.

박 부장은 "미리 정해둔 이상매매 기준을 벗어나거나 루머 등이 번지며 주가 오름세가 커진 종목 등은 인위성 여부를 바로 조사.분석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증협은 12월부터는 추적조사도 벌인다는 방침이다.

과거 작전 종목들의 주가추이를 토대로 기간 이상매매 기준을 정하고 여기에 해당되는 종목은 시세조정 여부를 가리겠다는 것이다.

또 등록기업이나 내부자 인적정보, 풍문이나 공시 등도 주가감시때 활용키로 했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