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년 한경스타워즈" 1위였던 이재현 펀드매니저가 대한투신의 주식운용 소팀장에 전격 발탁됐다.

올해 나이 33세로 최연소기록을 세웠다.

대한투신은 최근 그동안 개별 펀드매니저 체계를 소팀제로 개편하면서 이재현 펀드매니저를 주식6팀장으로 전격 발탁했다.

이 팀장은 지난 99년 한국경제신문이 실시한 주식투자게임에서 9개월동안 무려 3천%의 경이적인 수익률을 올려 간접투자시장에서 혜성처럼 떠오른 "386펀드매니저"의 총아.

지난해 수익률게임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 결과 고객들이 "이재현 펀드매니저가 운용하는 펀드에 돈을 맡기겠다"며 줄을 설 정도였다.

시장흐름을 남보다 빨리 일고 민첩하게 대응하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팀장이 된 이씨가 굴리는 자산규모는 자그마치 1조원이 넘는다.

말 그대로 "큰손"이 된 셈이다.

이 팀장은 "시장상황이 매우 어렵지만 팀원 3명과 함께 호흡을 맞춰 꼭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