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이 급락한 주가 회복을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서기로 했다.

유상부 포철 회장은 17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도프 아스토리아호텔
에서 가진 기업설명회에서 "그동안 국내외 주주들로부터 주가 방어요청을
여러차례 받았지만 아직 주가방어를 위해 인위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주식 매입 등을 통한 주가방어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이어 "오는 25일 개최될 이사회에 주식 매입 방안을 상정해 주식
매입 규모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현재 주식을 매입할수 있는 가용자금
규모는 1조5천억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유 회장은 그러나 "주식 매입 외에 액면분할 등 다른 조치는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사주를 매입하려면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부는 요즘 들어 경영에 관여하지 않고 있는데다 자사주 매입이 정부
승인을 필요로 하는 일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유 회장은 "주식 매입은 주가 하락방지 효과도 있지만 회사차원에서는
일종의 투자로 평가이익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포철은 지난해 말 산업은행 보유지분 12.84% 가운데 3%(5천억원 정도)를
매입, 2월 현재 총 발행주식의 5.3%를 보유하고 있다.

유 회장은 이밖에 민영화 추진일정과 관련, "지난 11일 정부의 민영화추진위
에서 산업은행의 포철 지분을 올해 6월말까지 국내외에 전량 매각한다고
발표했다"고 언급하고 "이같은 정부의 일정이 계획대로 추진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뉴욕 기업설명회에 참석한 투자자들은 포철의 성장성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투자자들은 특히 "한국증시를 대표하는 블루칩 중의 하나인 포철주가
세계시장에서 더욱 주목받을 수 있도록 IR활동을 더욱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