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은 동지이자 보름이었다.

음의 기운은 동지에 가장 왕성하다.

그러나 동지를 넘기면서 음의 기운은 기울고 양의 기운이 자라나기 시작한다

20세기 마지막 동지에 뜬 보름달은 지구와 거리가 가까워져 어느 때 보다
밝았다.

그런 보름달도 가장 크고 밝은 순간부터 기울기 시작한다.

상장시장은 주가 양극화가 극심한 가운데 추위를 타고 있고 코스닥은
뜨거운 열기를 내뿜자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입씨름이 붙었다.

"아직도 상장주식에 투자합니까"라는 조소가 나오는가 하면 "해도 해도
너무 심하다"는 공방이 오간다.

곳곳에서 극단적인 상황이 벌어지는 것은 수급이 만들어내는 요술이지만
위험이란 측면에선 공평하다.

아무리 추위가 심해도 삼한사온이란 것이 있고 오는 봄을 막을 수 없다.

< 허정구 기자 huhu@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