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3일 급등했던 주가가 내림세로 돌아섰다.

외국인 매수세가 다소 둔화된데다 단기급등에 따른 경계 및 차익매물이
쏟아진 때문이다.

지난 이틀간 하루평균 6백억원에 달했던 프로그램매수세도 44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도쿄와 홍콩주가가 하락세로 돌아선데다 엔화강세 현상이 다소 누그러진
것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외국인과 기관은 여전히 매수우위를 보였고 개인은 "팔자"를 주도했다.

그 결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6.09포인트 떨어진 346.08에 마감됐다.

뜨거운 매매공방으로 거래량은 1억3천6백만주에 이르렀다.


<>장중동향 = 오름세로 시작한뒤 소폭 밀렸으나 홍콩주가가 상승세로 개장
했다는 소식에 재차 상승,360 가까이 올랐다.

전장후반께 차익 및 경계매물이 쏟아지면서 보합권으로 다시 돌아왔다.

후장들어 강보합권에서 치열한 매매공방을 벌였으나 개인들이 은행주 중심
으로 매도물량을 쏟아내면서 하락세로 반전됐다.


<>특징주 = 싯가총액 상위 10개종목중 SK텔레콤과 국민은행을 제외한 전
종목이 하락세였다.

미 베어스턴증권이 국내 시중은행에 10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부인
하자 전날 초강세를 보였던 시중은행이 큰 폭으로 밀렸다.

반면 정부의 추가지원 계획으로 제일.서울은행이 이틀째 상한가였으며 주택
국민은행도 강세를 이어갔다.

통일그룹이 금강산에 호텔과 스키장을 건설키로 북한과 합의했다고 발표하자
통일중공업 일성건설 한국티타늄 일성건설 등 통일그룹주가 일제히 가격제한
폭까지 뛰었다.

금강개발도 상한가였다.

낙찰업체 발표가 임박해진 기아차 아시아차 등도 상한가행진을 지속했다.

사업부문 매각설이 나돈 LG산전과 동방 동국실업 등 실적호전 및 재료보유
종목도 상한가대열에 동참했다.


<>진단 = 나인수 한투 주식운용팀장은 "조정을 거치면서 서서히 오를 것"
으로 예상했다.

그는 "기아차 입찰결과가 장세향방을 결정지을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포드
쪽으로 결정이 나면 또 한번 강세장을 기대할만 하다"고 말했다.

한상수 대한투신 운용역도 "일시적인 조정은 불가피하지만 조정폭은 그리
깊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장진모 기자 j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