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의 "사자" 주문이 크게 늘어나 주가가 550선에 바싹 접근했다.

27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23.44포인트 상승한 548.42로 마감됐다.

외국인투자자들은 1천2백8억원의 대규모 순매수로 장세를 견인했다.

환율이 안정세를 보이고 국내 금융기관의 신용도가 높아지는 등
외환위기 해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덕분이다.

외국인 매수와 비례해 개인투자자들이 차익매물을 출회시켰지만 기관이
팔자 일변도에서 매물을 줄인 것이 주가상승폭을 늘렸다.

외국인 매수가 집중된 대형우량주가 많이 올랐다.

상승종목수는 5백51개로 하락종목수(2백56개)를 압도했다.


<>장중동향 = 국내 금융기관의 신용등급 상향조정과 인도네시아의
금융불안이 진정기미를 보이는데 따라 업종전반으로 매수세가 유입됐다.

무역수지흑자 등 외환수급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기대감으로 외국인이
대형주 중심으로 매수세를 강화하면서 급등세를 보였다.

후장들어선 여야영수회담이 잘 풀려 정국불안이 해소될 것이란
기대감으로 상승폭이 더 커졌다.

은행의 부실여신증대와 수출단가하락 등의 악재는 외국인의 열띤 "사자"
주문속에 파묻혔다.


<>특징주 = 대우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외국인 주문이 몰린 저가 대형주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한전 삼성전자 등 핵심우량주도 강세를 보였다.

종금주는 살아남은 회사와 부실규모가 큰 회사간 주가차별화가 진행됐고
은행주도 국제결제은행 기준 BIS비율에 따라 상승폭이 결정됐다.

전기기계업종이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시세조종혐의 등으로 고발되거나 조사가 진행중인 모나미
미래와사람 등이 약세를 보였다.


<>진단 = LG증권 황창중 과장은 "주가가 1백50일 이동평균선을
넘어서는 등 기술적지표들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상승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 백광엽 기자 >


<< 증시재료 >>

< 호재성 >

<> 여야영수회담, 총리인준 등 현안타결모색
<> 하시모토 일본총리, 4월중 경기부양책 마련키로
<> S&P 조만간 국내 진출
<> 외국인 순매수 지속 및 환율안정세

< 악재성 >

<> IBRD 이사회 연기로 지원자금 3월초로 늦춰질듯
<> 국내기업 외채 현지 금융 포함 총 9백55억달러
<> 한은, RP매각 통해 5천억 흡수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