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외수펀드 설정 허용 기관매수세 유입 등으로 다음달 수급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동서증권에 따르면 9월중 주식 직접공급물량은 유상증자가 11개사
4천5백21억원으로 지난달보다 49.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간접공급물량인 전환가능성이 높은 전환사채(CB)가 8개사 1천4백억원으로
비교적 많은 편이며 만기도래하는 신용융자잔고물량도 4천4백억원으로 지난달
(3천7백억원)보다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재정경제원이 외환및 주식시장안정을 위해 하반기에 주식형 외수펀드
의 추가 설정을 허용키로 함에 따라 수요 증가가 공급 증가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하반기 설정가능한 주식형 외수펀드규모는 기존투신 5억달러, 신설투신의
상반기 미설정 외수펀드 10억6천만달러 등 총 15억6천만달러에 달한다.

동서증권은 이들이 대부분 10월까지 설정완료될 것으로 보인다며 주식편입
비율을 70%로 가정할때 주식시장으로의 신규자금 유입규모를 약 1조2천억원
으로 추정했다.

이외에도 이달들어 큰 폭의 매수우위를 기록하고 있는 기관이 일부투신사의
장부가 현실화를 계기로 적극적인 매수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전체적으로
수요요인이 우세할 것으로 동서증권은 진단했다.

<백광엽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