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산그룹 계열의 (주)나산은 29일 서울 대치동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최대주주인 안병균 나산그룹 회장의 주식 10% 추가 취득을 승인했다고
나산그룹이 이날 발표했다.

이날 승인된 내용은 안회장이 내달 1일부터 오는 10월31일까지 총 발행
주식의 최대 10%(60만6백주)를 장내 매수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안회장의 (주)나산 지분은 현재 34.2%에서 최대 44.2%까지
높아지게 됐다.

현재 (주)나산은 안회장을 제외하고 10%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주주가 없는
상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