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미국주식시장은 급등세가 주춤하면서 다우존스공업주평균지수가
0.4% 하락했다.

이는 10월들어 제조업생산과 개인소비지출의 안정으로 금리인상 우려가
줄면서 주가가 급등하여 투자자들의 차익실현매물이 늘었기 때문이다.

또한 주요 제조기업을 중심으로한 3/4분기 기업수익 악화전망도 주가하락을
부추겼다.

반면 주말에는 9월 생산자물가지수가 당초 예상(0.5% 상승)보다 낮은 0.2%
상승으로 발표되면서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반전했다.

종목별로는 3.4분기 기업수익 악화 전망에 따라 페어게인 선글라스
아이웨어 오크레이 올린사 등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모건스탠리사가 반도체가격의 회복전망에 따라 관련기업의 평가등급을
상향조정하면서 인텔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모토로라 어플라이드 IBM Atmel사
등 하이테크관련기업의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러한 하이테크관련기업의 상승으로 나스닥지수는 주초반 사상최고치를
경신하는 강세를 보였다.

또한 주중반 텍사코 셸 스타엔터프라이스 등 3사의 합병계획 소식이
전해지면서 모빌 아모코 필립스 등 석유관련기업의 주가가 동반상승했다.

일본주식시장은 20일로 예정된 중의원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불안이 증대
하면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되어 닛케이지수가 0.9% 하락했다.

또한 주중반 서일본철도의 신주상장으로 인한 물량증가도 주가상승에 부담
이 되었다.

업종별로는 달러화 강세지속의 영향으로 기업수익호전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주초반 강세를 보였던 자동차 기계 철강 등 수출관련 대형우량주와
하이테크관련주들이 차익실현매물이 늘어나면서 하락반전했다.

반면 서일본철도의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철도 버스 등 운송관련기업의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또한 하반기 기업수익 호전전망에 따라 통신 제약 도소매관련기업의 주가가
소폭 상승했다.

동남아 중남미 유럽 등 세계주요 주식시장은 미국주식시장의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전반적인 약세를 보였다.

반면 독일주식시장은 미국의 금리인상 우려가 줄고 자국의 물가안정,
실업률 감소, 제조업생산 호조를 바탕으로 전주에 이어 주가가 강세를
보이면서 주중에 또다시 사상최고치를 경신하며 0.1% 상승했다.

(세계증시동향에 대한 자료는 인터넷 "http://203.255.222.5/~mhnam/
HOMEPAGE.htm"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남문희 < 대우경제연 선임연구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