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중 신용융자가 크게 늘었던 종목들의 수익률이 크게 높았던 것으
로 나타났다.

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신용융자 증가율이 높았던 상위 30개 종목
(융자잔고 6만주이상)의 평균주가는 지난 31일현재 1만7천5백92원으로 지난
달 1일보다 평균 15.53% 상승했다.

이중 보람증권이 36.46%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으며 선경(35.86%) 삼희
투금(35.08%) 유화(34.47%) 한양증권(32.95%)등이 30%이상 급등했다.

20%이상 오른 종목은 한미은행 유화증권 한진투자증권 신성우선주 대한중석
2신주 보람증권우선주 삼미기업신주등이었다.

같은 기간중 종합주가지수 상승률은 2.6 3%에 불과했다.

증권업계는 신용융자잔고 상위종목들이 이같은 높게 오른 것은 기관투자자
들의 순매도 기조속에 일반투자자들이 중저가개별종목을 주로 샀기 때문으
로 풀이했다.

< 최승욱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8월 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