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손나은 빼고 5인조로 신보 활동…"스케줄 조정 불발"

걸그룹 에이핑크가 다음 달 스페셜 앨범 활동을 손나은을 제외한 5인조로 진행한다.

18일 가요계에 따르면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갑작스러운 스케줄 조정 불발로 이번 2월 스페셜 앨범의 재킷 및 뮤직비디오를 제외한 모든 에이핑크 활동은 초롱, 보미, 은지, 남주, 하영 등 5인 멤버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배우 활동에 힘을 쏟고자 YG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손나은은 앨범 제작에는 참여하지만, 음악방송 활동 등에는 참여하지 않게 됐다.

IST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에이핑크의 뜻깊은 10주년을 위한 스페셜 앨범을 6인으로 활동하고자 스케줄 조정 및 커뮤니케이션 조율을 최우선으로 진행했다"면서도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