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와 팬클럽 희랑별, 색다른 기부 문화 앞장 '선한 영향력'



김희재 팬클럽 희랑별이 쉼 없는 기부·봉사 활동을 펼치며 클래스가 다른 팬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평소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싶어 연예인이 됐다'는 김희재는 데뷔 1주년에 365만원을 희랑별 이름으로 기부했다. 이에 팬들 또한 김희재의 데뷔 이래 각 지역별로 끊임없는 기부·봉사 활동에 나서고 있는 것.

김희재 팬카페 ‘김희재와 대구경북 희랑’은 지난 4일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와 함께 적십자 대구지사 서부봉사관에서 대구시 내 취약계층 200세대를 위한 ‘사랑의 빵?국수’ 나눔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나눔 활동은 저소득 어르신 및 취약계층 200세대를 위해 ‘김희재와 대구경북 희랑’의 후원으로 마련돼 취약계층 세대들에게 정성스럽게 만든 빵과 쿠키, 직접 뽑은 국수를 준비해 전달했다.

빵?국수 나눔 활동에 함께한 팬들은 “정성을 담은 빵과 국수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한다”며 "좋아하는 김희재 가수의 행보를 본받아 시작한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과 봉사는 앞으로도 이어나갈 것이다”고 따뜻한 포부를 전했다.

빵?국수 나눔 활동에 함께한 ‘김희재와 대구경북 희랑’은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가수 김희재의 뜻에 동참해 올해 초부터 헌혈 릴레이, 소아암 환아들을 위한 치료비 및 헌혈증 기부, 이웃돕기 물품 전달, 취약계층 150세대를 위한 도시락 제작 등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김희재의 공식카페 “희랑별”은 서울·울산·대구 천사무료급식소에도 꾸준한 기부와 봉사 총공을 펼쳐오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로 지원이 대부분 끊긴 독거노인과 소외된 이웃들을 지원하는 천사

무료급식소에 식료품 지원 및 청소 등 봉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 천사무료급식소에서 4차 봉사활동을 진행한 키다리희랑은 "서울에서만 네번째의 만남을 갖다보니 어르신들도 저희들을 기억하기 시작했다"라며 뿌듯한 봉사 활동 소감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김희재의 팬클럽은 중증장애인시설, 느티나무도서관재단, 월드비전, 사랑의 열매, 밀알복지재단 등에 다양한 방식으로 기부·봉사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 더욱 따뜻한 온정이 필요한 곳을 찾아 연말 기부 활동에 나서고 있는 이들은 귀감이 되는 팬 문화를 이끌어내며 훈훈한 소식으로 추운 날씨를 무색케 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