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출산' 배윤정, 산후우울증에 결국 병원行

안무가 배윤정이 극심한 산후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산후 우울감이 너무 심해지는 것 같아서 병원 다녀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미 호르몬 균형이 다 깨졌다. 선생님이랑 얘기 나누고 진료받고. 엄마들 햇빛 많이 받고 따듯한 물이나 차 자주 드시라"라고 전했다.

배윤정은 "남편분들 곁에서 와이프 잘 챙겨달라"라며 "정말 무서운 게 내 뜻대로 감정 제어가 안 되는 게 정말 힘들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엄마들 오늘도 힘내고 잘 버텨보자"라고 응원했다.

배윤정은 2019년 나이 11세 연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으며 올해 6월 첫아들을 출산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