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미가 좋아할 곡들 넣어…기대해도 좋다"
아미 "오늘만 기다렸다"…BTS 1년 만에 온라인 콘서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4일 오후 6시 30분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연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이날 콘서트는 지난해 10월 10∼11일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 이후 약 1년 만에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을 통해 전 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를 만나는 자리다.

방탄소년단은 국내 한 대형 스타디움에서 화려한 퍼포먼스에 무대 효과를 곁들여 주요 히트곡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멤버들은 "열심히 콘서트 연습 중"이라며 "아미(ARMY·방탄소년단 팬)들이 좋아할 만한 곡들을 넣었다.

기대해도 좋다"고 밝혀 팬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이번 콘서트의 콘셉트는 '기쁨의 축제'다.

공연명과 동일한 노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의 노랫말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첨단 기술을 접목한 LED 화면도 이번 공연의 볼거리다.

빅히트뮤직은 실제 공연장 LED 화면 속 효과를 온라인 송출 화면에서도 그대로 접할 수 있는 신기술 '비주얼 이펙트 뷰'(Visual Effect View·VEV)를 도입한다.

이를 통해 관객들은 그래픽과 중계 효과 등이 결합한 화면을 볼 수 있다.

6개 화면 가운데 보고 싶은 것을 실시간으로 골라 감상하는 '멀티뷰'도 즐길 수 있다.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 콘서트 사상 최대 크기의 LED 화면을 준비하는 등 무대 장치에도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