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부문 수상자 발표…닷새간 66편 상영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약칭 CIMAFF)가 21일 청주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에서 개막했다.

국내 유일 충북 국제무예액션 영화제 개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개막식에는 영화제 관계자와 영화인 등 30여 명만 참석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개막 선언에 이은 인사말을 통해 "3회째 영화제임에도 경쟁부분 67개 나라에서 556편이 출품한 것만 봐도 앞으로 무예 영화제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무예영화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진 '시마프 어워드'에서는 총 11개 부문의 수상자가 발표됐다.

부문별 수상자는 ▲ 감독상 - '인질'의 필감성 감독 ▲ 제작자상 - 영화사 '외유내강'의 조성민 부사장 ▲ 배우상 - '검객'의 장혁 ▲ 신인배우상 - '핫블러드'의 이정현 ▲ 무술감독상 - '군함도'의 한정욱 무술감독 ▲ 스턴트상 - '모가디슈'의 윤대원 무술감독 등이다.

액션영화 공로상의 영광은 '차이나타운'의 박우상 감독과 '인랑'의 김민수 무술감독에게 돌아갔다.

올해 처음 도입한 경쟁부문에서는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에 영화 '액션 히어로'가, 국제경쟁 장편과 단편 최우수작에는 '인질'과 '레드'가 각각 선정됐다.

개막식에 이어 청주 성안길 내 CGV 서문에서는 영화제의 개막작인 장이머우 감독의 '공작조: 현애지상'이 상영됐다.

오는 25일까지 계속되는 영화제 기간에는 청주 문화제조창 야외극장과 CGV 서문에서 총 22개국 66편의 무예 액션영화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온피프엔(Onfifn)'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상영을 통해서도 관람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