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댄스는 몸으로 표현하는 무브"…엠넷 오늘 첫 방송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강다니엘 "뭘 기대하든 그 이상"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이 시작된다.

엠넷은 24일 댄스 오디션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MC로는 가수 보아와 NCT 태용, 황상훈이 나선다.

댄스 크루로는 코카N버터, YGX, 라치카, 프라우드먼, 훅, 웨이비, 원트, 홀리뱅이 출격한다.

먼저 강다니엘은 이날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잘 즐겼다.

시청자들께서 무엇을 기대하시든 그 이상이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데뷔한 강다니엘은 "긴장과 설렘이 교차한다.

요즘 시기가 시기이다 보니 스트리트 배틀, 퍼포먼스 대회들을 못 본 지 오래됐는데 춤 분야 팬으로서 좋은 무대를 많이 봐서 새로운 자극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틀만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퍼포먼스 퀄리티가 타의 추종을 불허해 리액션을 과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강다니엘 "뭘 기대하든 그 이상"

심사위원으로 나선 보아는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해왔지만, 그중에서 단연코 가장 무서운 서바이벌이고 매운맛이 뭔지 알 수 있는 방송인 것 같다"며 "댄스라는 것은 몸으로 표현하고 대화하고 상대를 제압하는 무브(move)라고 생각하는데 우리나라에서 내로라하는 댄서들이 모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취향이 다른 만큼 심사위원끼리도 의견이 갈릴 때가 있다.

젊은 에너지를 직관할 수 있다는 게 참 좋았다.

시청자들께서도 예술문화란 건 정답이 없는 것이니 함께 보시는 재미가 있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용은 "팬덤을 가져갈 수 있는 크루를 만든다는 데 초점이 맞춰져서 좋았다.

나 역시 굉장한 자극도 받고, 감동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권영찬 CP는 "노래로 하는 오디션은 많은데 오직 춤으로만 대결하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볼거리가 많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오늘 밤 10시 20분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