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사진=방송캡처)

북유럽 (사진=방송캡처)



‘북유럽 with 캐리어’에 연애 카운슬러로 활약 중인 곽정은이 출연해 ‘전문가 포스’를 풍기는 서재를 공개했다.

지난 5일 LG헬로비전, LG U+, 더라이프채널을 통해 예능 프로그램 ‘북유럽 with 캐리어’(이하 ‘북유럽’)가 방송됐다.

이날 다섯 번째 게스트로 등장한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은 심리학과 명상, 자기 계발서, 에세이 등 관심 분야에 특화된 서재를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적극적으로 서재 프로파일링을 펼치던 김중혁 작가는 “작가님 책장은 좀 다르다”라고 말하며 전문 서적으로 가득 찬 역대급 규모의 서재에 감탄했다.

특히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은 19금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는 루 파제의 ‘더 빅 오르가슴’, 마틴 로이드 엘리어트의 ‘섹시 보디 랭귀지(SEXY BODY LANGUAGE)’ 등의 책들에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안겼고, 곽정은은 과거 잡지사에서 연애 칼럼을 쓸 당시 참고한 서적들임을 밝히며 “제 과거를 말해주는 책이죠”라고 여유롭게 답해 연애 멘토의 찐 포스를 풍겼다.

이에 김숙은 곽정은의 서재에서 낯 뜨거운 제목의 책들이 연이어 발견되자 유독 너덜너덜해진 페이지를 찾아내며 웃음을 유발하는가 하면, 곽정은은 연애 칼럼 연재를 시작으로 13년간의 글쓰기 경력을 밝히며 ‘업계 톱’의 위상을 자랑했다.

이후 곽정은은 책의 내용을 완벽하게 흡수할 수 있는 꿀팁을 공개해 4MC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곽정은은 속독과 정독 이후 독서 노트에 인상적인 구절을 메모하는 아날로그식 독서법을 소개했고, 이에 김중혁 작가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독서법으로 반론을 제기, 두 작가의 자존심이 걸린 불꽃 튀는 논쟁이 시작되면서 유익함은 물론 색다른 재미가 펼쳐져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곽정은은 “책값이 아깝다고 생각해 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어요”라고 언급해 박수가 절로 나오는 명언을 쏟아내는 것은 물론, 인생 스토리가 담긴 첫 ‘유럽책’으로 마리 루티의 ‘하버드 사랑학 수업’을 꼽았다. 또 “누구나 저마다의 고유한 매력을 갖고 있고, 가장 나다운 삶을 살아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책이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의 숨은 독서욕을 한껏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곽정은은 이별을 겪었을 당시 ‘하버드 사랑학 수업’을 낭독하던 중 눈물을 쏟았던 사연을 고백하며 공감을 더욱 불러일으키는가 하면, 힘든 이들에게 힐링을 안겨줄 김주환의 ‘회복탄력성’, 배우이자 자연 요리 전문가인 문숙이 저술한 ‘문숙의 자연식’을 유럽책으로 소개하며 북 전문가로서의 맹활약을 펼쳤다.

TMI 북 퀴즈 별책부록에선 늙어 보인다고 걱정하는 칠순 엄마에게 추천할 수 있는 책을 찾아야 하는 과제가 주어지면서 정답을 찾기 위한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의 치열한 북 쟁탈전이 펼쳐졌다. 이에 남다른 촉을 자랑하는 김숙은, 곽정은의 힌트를 재빠르게 캐치, 러네이 엥겔른의 ‘거울 앞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다’를 고르며 정답을 맞혔다.

곽정은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외모 강박 문화를 다룬 도서 ‘거울 앞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다’를 적극 추천하며 스스로에게 높은 외적 기준을 요구했던 과거를 되짚어봤다고 전했고, 누구보다 솔직 담백한 토크로 시청자들이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김중혁 작가는 게스트에게 필요한 책을 추천하는 ‘책임감’ 코너에서 델리아 오언스의 소설 ‘가재가 노래하는 곳’을 소개해 곽정은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김중혁 작가는 출판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가재가 노래하는 곳’을 추천한 이유에 대해서 “목표를 위해 치열하게 싸우고 성장해나가는 주인공과 곽정은씨의 삶이 비슷한 것 같다”라고 전하며 곽정은의 소설계 입문을 적극 독려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자유로우면서도 지혜가 엿보이는 언변을 펼친 곽정은과 남다른 촉과 입담으로 무장한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 김중혁 작가의 특급 케미가 어우러지면서 ‘북유럽’이 안방극장에 활력을 가득 불어넣었다.

시청자들의 독서욕을 한껏 자극하는 예능 프로그램 ‘북유럽’은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9시 LG헬로비전 채널 25번과 더라이프채널(LG U+ 39번, SKbtv 67번, LG헬로비전 38번), 그리고 U+tv와 U+모바일tv에서 방송된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