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사진=tvN)

마인 (사진=tvN)



이보영이 ‘마인’에서 매회를 거듭할수록 강인해지는 여인상을 그리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 속 효원家(가)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가 통속적인 틀을 깨부수며 진정한 ‘내 것’을 찾아가는 단단한 행보를 보이는 것.

선민의식에 사로잡히고 또 개인보다 집안의 품위를 우선시하는 효원家 구성원들 속 서희수는 단연 돋보였다. 블랙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춘 가족 만찬에서 홀로 생기 넘치는 주홍빛 드레스를 입고 나타난 그녀는 “누군가는 용감하게 다른 걸 시도해야 하잖아요”라며 제 색채를 드러냈고, 또 “내가 그 사람을 믿어주면 그 사람도 내 믿음의 방향대로 변하더라”는 말에선 인간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한 선한 마음을 알게 했다.

이후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의 프라이빗 튜터로 들어온 강자경(옥자연 분)이 사실은 친모였고, 사랑해 마지않았던 남편 한지용(이현욱 분)이 자신을 속여왔다는 충격적인 사실은 그녀를 영혼째로 뒤흔들었다. 그 여파는 뱃속에 잉태한 아이마저 잃게 했을 정도로 거셌다. 이때 불온한 의심에 시달리던 위태로움과 말로 다 못할 유산의 슬픔을 처절하게 표현한 배우 이보영(서희수 역)의 열연은 보는 이들을 서희수의 시점으로 끌어당기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이렇게 서희수의 반짝임을 잠시 사그라들게 한 시련과 고난은 다음 단계를 위한 밑거름이 됐다. 광산에서 캐낸 보석이 세공이란 다듬음을 거쳐 한층 단단한 경도와 광휘를 가지는 것처럼, 거짓된 평화로 둘러싸인 곳에서 나와 불편한 진실을 마주한 서희수가 깎이고 부딪히면서 이전보다 찬란하고 강렬한 진짜 본연의 ‘서희수’를 남기고 있는 것.

핏줄을 뛰어넘은 뜨거운 모성애는 그녀의 심장을 들끓게 했고 뱃속의 아이를 잃은 상실감은 차가운 분노로 변화, 그녀는 마치 푸른 불꽃처럼 타올랐다. 특히 이 모든 일들을 겪은 후 톱배우 시절 사용했던 자신만의 공간으로 돌아온 서희수가 과거 맡았던 배역의 대사인 “난 예전의 내가 아니야”를 읊은 장면은 각성과 함께 제 2막을 암시했다.

이에 그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아들을 보호하는 ‘엄마’로서의 모습은 물론 그동안 커리어를 쌓은 ‘배우’로서의 복귀, 남편의 끔찍한 실체를 알게 된 후 정정당당하게 싸우자며 고개를 치켜든 카리스마, 왕사모 양순혜(박원숙 분)에게도 지지 않는 당당함까지 보여주며 온전한 자기 자신을 지켜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상황들 속 복잡미묘한 생각과 찰나같이 지나가는 감정의 순간마저도 완벽히 그려내는 배우 이보영은 그야말로 극 중 서희수 역할과 혼연일체,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제대로 실감케 하는 중이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서희수는 정서현(김서형 분)을 효원의 왕좌에 앉을 사람으로 택했고, 강자경을 다시 아들과 함께 유학을 떠날 튜터로 들이면서 세 여인의 연대를 한 번 더 깊게 묶었다. 과연 차기 회장으로 취임식을 앞둔 한지용을 끌어내리고 아들과 함께 효원家의 높은 벽을 나갈 수 있을지, 이 여정의 끝에 서희수가 찾아낼 ‘내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마인(Mine)’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