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사진=뉴에라프로젝트)

임영웅 (사진=뉴에라프로젝트)



가수 임영웅이 코로나 종식 후 가장 먼저 보고 싶은 스타의 대면 콘서트 1위로 선정됐다.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아이돌차트에서 진행된 ‘코로나 종식 후 가장 먼저 보고 싶은 스타의 대면 콘서트는?’ 설문에서 임영웅은 총 투표수 37만 1734표 중 33만 5657표(투표율 약 90%)를 획득하며 1위에 올랐다.

서울시는 지난 14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 그의 팬클럽 '영웅시대 위드 히어로' 후원으로 '임영웅 별빛 정원'을 조성한다고 밝혀 임영웅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위는 2만 531표(투표율 약 6%)를 획득한 방탄소년단이 차지했다. 뒤를 이어 박지훈(4641표), 트와이스(2217표), 프로미스나인(1818표), 아이유(1377표), 홍자(1016표), 홍지윤(1016표), 황치열(945표), 김우석(682표), 뉴이스트(659표), 마마무(438표), 빅뱅(241표), 브레이브걸스(171표), 블랙핑크(145표), NCT(122표), 레드벨벳(59표)순으로 집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